메뉴 건너뛰기

석천사

그대와 나

석천사 2013.11.18 11:57 조회 수 : 2415


그대

눈물 속에서

자비를 봅니다.

울음 속에서

그대

사랑을 느낍니다.

나를

비워서

그대가 있고

그대는

늘 빈 내 가슴을 채웁니다.

항상

비워서

비어서

가득합니다.
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
41 물메기 석천사 2013.11.18 2437
40 중의 길 석천사 2013.11.18 2437
39 석천사 2013.11.18 2436
38 낙화(洛花) 석천사 2013.11.18 2435
37 석천사 2013.11.18 2434
36 나이 석천사 2013.11.18 2434
35 석천사 2013.11.18 2422
» 그대와 나 석천사 2013.11.18 2415
33 거짓 석천사 2013.11.18 2415
32 영취산 진달래야 석천사 2013.11.18 2413
31 공(空) 석천사 2013.11.18 2408
30 희비 석천사 2013.11.18 2403
29 나 바쁘네 석천사 2013.11.18 2401
28 석천사 2013.11.18 2398
27 가을 석천사 2013.11.18 2397
26 고양이 울음소리 석천사 2013.11.18 2389
25 벚꽃 석천사 2013.11.18 2386
24 헛소리 석천사 2013.11.18 2380
23 중 계산법2 석천사 2013.11.18 2378
22 부처님 오신 날1 석천사 2013.11.18 2364